본문으로 바로가기

알림소식

보도자료

TOP

상수도 배관 안전성, 납 없는 친환경 센서로 검사한다

  • 작성자관리자
  • 작성일자2023-05-10 09:44
  • 조회수1356

- 표준연·고려대 공동연구팀, 비납계 압전 물질로 전방향 유도초음파 센서 개발 -

- 친환경·무인 모니터링 트렌드 반영해 국내 비파괴검사 업체 경쟁력 강화 기대 -


한국표준과학연구원(KRISS, 원장 박현민) 지능형파동측정팀과 고려대학교(고려대, 총장 김동원) 신소재공학과 전자재료연구실이 상수도 배관 등 대형 구조물의 안전성을 검사할 수 있는 친환경 초음파 센서를 공동 개발했다.


KRISS 지능형파동측정팀

(앞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승홍민 선임연구원, 최용락 학생연구원, 김승일 UST-KRISS 스쿨 박사과정생, 하종문 선임연구원, 최원재 팀장)

 

유도초음파를 이용한 상수도 배관 검사는 부식 등 배관 내부의 손상을 확인하기 위한 검사다. 적은 개수의 센서로도 넓은 범위를 비파괴 방식으로 검사할 수 있어 효율성이 뛰어나다는 장점이 있다.

 

단점은 유도초음파 센서가 대부분 납이 들어간 압전 물질로 만들어진다는 점이다. 납은 대표적인 유해물질로, 유럽 친환경 인증제도인 RoHS에서도 전자제품 등에 사용을 엄격히 제한하고 있다.

 

KRISS-고려대 공동연구팀은 납을 포함하지 않는 비납계 압전 물질을 이용해 유도초음파 센서 개발에 성공했다. 인체 및 환경 유해성에 대한 우려를 해소하면서도 기존의 납 기반 센서 대비 뛰어난 성능을 갖췄다.


납을 제거한 횡파모드 압전소자()와 이를 활용해 만든 전방향 센서()

  

이번에 개발한 센서는 360도 방향으로 신호를 고르게 출력하는 전()방향 센서다. 초음파의 횡파 모드(shear wave mode)를 사용해 고체와 액체를 동시에 통과해도 신호가 왜곡되거나 약해지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배관에 물이 흐르고 있어도 에너지 손실 없이 넓은 범위를 효율적으로 검사할 수 있다.

 

연구진은 기존 센서 대비 출력 효율이 높은 횡파 모드 센서를 만들기 위해 소자 설계방식을 독창적인 사다리꼴 형태로 개선했다. 이를 적용해 비납계 친환경 물질로 센서를 개발한 결과, 기존의 납 기반 센서에 비해 횡파 모드 초음파의 출력 강도가 15% 이상 더 큰 것이 확인됐다.


친환경 전방향 유도초음파 센서 및 성능 검증 결과

 

이번 성과를 활용하면 일반적으로 검사원이 특정 지점에 정기 방문해 시행하고 있는 배관 검사를 넓은 영역에 걸쳐 무인 상시 모니터링 방식으로 실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유도초음파를 활용한 비파괴검사가 활발한 영미, 유럽권에서는 이미 배관의 무인 모니터링이 도입되는 추세다.

 

KRISS 소재융합측정연구소 지능형파동측정팀 승홍민 선임연구원은 이번에 개발한 센서는 납이 없는 친환경 소재로, 배관에 장기간 설치해도 주변 환경이나 용수에 영향이 없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배관 검사 외에도 향후 제조·건설업 분야 등 글로벌 비파괴검사 시장에서 국내 기업의 기술 우위 확보에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를 밝혔다.


KRISS 연구진이 실제 수도용 배관에 초음파 센서를 이용한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

 

KRISS 기본사업과 환경부 상하수도 혁신 기술개발사업,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데이터과학기반 차세대 비파괴검사기술개발사업의 지원을 받은 이번 연구의 성과는 재료과학 분야 국제학술지 세라믹스 인터내셔널(Ceramics International, IF: 5.532)3월 게재됐다.

 


첨부파일
  • hwp 첨부파일 보도자료(230510) 상수도 배관 안전성 납 없는 친환경 센서로 검사한다.hwp (9.41MB / 다운로드:233) 다운로드

QUICK MENU

QUICK MENU 원하시는 서비스를 클릭하세요!

등록된 퀵메뉴가 없습니다.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