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연구활동

주요연구성과

TOP

순수 국내 기술로 우주 미래 개척에 한발 다가서다

  • 작성자관리자
  • 작성일자2021-03-23 09:00
  • 조회수4839

순수 국내 기술로 우주 미래 개척에 한발 다가서다


차세대중형위성 1호에 국산 반사경 탑재 -

- 정부출연연구기관 간 협력 연구 성공 결과 -


한국표준과학연구원(KRISS, 원장 박현민)은 3월 22일 발사된 국내 최초의 표준모델급 인공위성 '차세대중형위성 1호'의 망원경 핵심부품인 반사경을 모두 국산화하는 데 성공했다.


  ㅇ 반사경은 인공위성 카메라의 해상도를 결정하는 핵심부품이다. 반사경의 지름이 클수록 더욱 선명한 영상을 얻을 수 있지만, 대형 반사경은 전략물자로 사용될 수 있기에 해외 수입이 어렵다.




△ KRISS 양호순 책임연구원(좌), 이재협 책임연구기술원(우)



3월 22일 발사된 차세대중형위성 1호에 사용된 거울은 총 5개다그중 가장 중심이 되는 거울인 주 반사경은 지름이 0.6 m로 크지만무게가 13 kg 남짓으로 매우 가볍다거울면의 형상 오차는 머리카락의 8천분의 수준인 10 nm(나노미터, 10억분의 정도로좁은 골목길까지 정밀하게 촬영할 수 있다.


대구경 주 반사경의 초경량화 설계 및 제작기술은 지구의 중력과 로켓에 의한 발사환경그리고 우주 환경에 영향을 받지 않도록 해야 한다이는 최첨단 기술로서 지금까지 국내에서는 이 요구조건을 만족하는 설계 및 제작기술이 전혀 없었다.

KRISS 첨단측정장비연구소 우주광학팀은 지난 2005년부터 현재까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하 항우연)과 협력 연구를 통해 반사경 


국산화를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였다. KRISS는 반사경 가공 및 측정에 관한 기술을 주로 개발했고 우주 환경에 관련한 정보제공 및 관련 시험은 항우연이 담당했다.


KRISS 연구팀은 반사경이 가볍지만 잘 휘지 않도록 만드는 경량화 설계기술거울면의 형상을 최첨단 반도체보다 정밀하게 만드는 가공기술그리고 발사체의 진동과 충격으로부터 거울을 보호하는 조립기술을 등 초정밀 광학측정 및 제작기술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끌어올렸다.


KRISS는 이 기술을 바탕으로 지름 0.6 m의 주 반사경을 비롯해 총 5개의 반사경으로 구성된 비행모델 두 세트 개발을 완료했고그중 하나가 이번에 발사된 차세대중형위성 1에 탑재됐다또한향후 발사될 다양한 위성에 탑재할 반사경도 항우연과 공동으로 개발하고 있다.


반사경 개발과제 책임자인 KRISS 양호순 책임연구원은 반사경은 위성의 눈 역할을 하는 핵심부품 중 하나로설계·가공·조립에 이르는 모든 과정을 독자적으로 개발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라며, “향후 도래할 우주 시대에 우리나라가 뛰어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지난 2005년부터 항우연과의 협력 연구를 이끌었던 KRISS 이윤우 책임연구원은 연구소 간 벽을 허물고 훌륭한 연구결과를 보여준 협력 연구의 대표적 성공 사례라고 언급하면서 앞으로 더욱 긴밀한 연구 협력을 통해 차세대 위성 개발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첨부파일
  • hwp 첨부파일 보도자료(210323)+순수+국내+기술로+우주+미래+개척에+한발+다가서다.hwp (4.42MB / 다운로드:136) 다운로드

QUICK MENU

QUICK MENU 원하시는 서비스를 클릭하세요!

등록된 퀵메뉴가 없습니다.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