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연구활동

주요연구성과

TOP

표준연, 미래 국방 양자 원천기술 확보 나선다

  • 작성자관리자
  • 작성일자2024-01-24 18:00
  • 조회수1815

- 국방 양자 컴퓨팅 & 센싱 기술 특화연구센터 개소, 244억 사업 주관 -

- 9개 대학 참여로 고전 국방기술 극복할 국방양자기술 개발, 전문인력 양성 -


한국표준과학연구원(KRISS, 원장 이호성)23() KRISS 대전 본원에서 미래 국방 양자 원천기술 확보를 위한 국방 양자 컴퓨팅 & 센싱 기술 특화연구센터(이하 국방양자센터)소식을 개최했다.


▲ 국방양자센터 현판식 기념사진(왼쪽부터 손재홍 국기연 소장, 강환석 방사청 차장, 이호성 KRISS 원장, 이장우 대전시장, 최재혁 국방양자특화연구센터장)

 

KRISS가 주관하고 방위사업청과 국방기술진흥연구소가 주최한 이번 행사에는 국방부와 육··공군, 국방과학연구소, 국방기술품질원 등 국방 관련 기관을 비롯해 대전광역시와 9개 연구 참여 대학에서 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KRISS 이호성 원장의 환영사와 주요 내빈들의 축사로 시작해, 국방양자센터장에 대한 위촉장 수여와 센터 비전 발표 및 현판식으로 마무리됐다.

 

양자기술은 해외기술 도입이 쉽지 않아 연구개발을 통해 국산화해야 하는 전략기술이다. 이 때문에 국방 양자기술 및 기반기술은 10대 국방전략기술 중 하나로 손꼽혀 왔다.

 

이 같은 필요성 하에 설립된 국방양자센터는 고전적 기술 한계를 뛰어넘는 양자 기술을 기반으로 미래 국방 양자 원천기술을 연구개발하고 해당 분야의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KRISS는 센터 유치기관이자 주관연구기관으로서 2029년까지 총 244억 원을 투입하는 국방 양자 분야 최초·최대 규모의 대단위 기초연구 사업을 주도하게 된다. 센터 산하 총 4개 연구실에서 각각 국방 양자컴퓨팅 기술, 원격관측 한계돌파 양자 수신기, 초정밀 양자 PNT* 기술, 유도·탐지용 소형 복합 양자센서 개발에 매진한다. 국방 양자컴퓨팅 기술 개발은 경희대가, 나머지 세 분야는 KRISS가 주관을 맡았다.

 

* PNT: 위치(Position), 항법(Navigation), 시간(Time) 정보를 제공하는 기술

 

사업이 완료되면 국내 고유의 국방 암호통신체계를 구축할 원천기술 마련은 물론, 양자컴퓨팅을 통한 국방 분야 타당성 분석과 양자 레이더·통신을 통한 탐지능력과 보안성 향상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 KRISS 이호성 원장 환영사


KRISS 이호성 원장은 국가대표 양자 연구기관인 KRISS의 역량을 십분 발휘해 미래 전장의 성패를 가를 국방 양자 원천기술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9개 참여기관과의 양자과학기술 융합연구를 통해 국방력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재혁 국방양자특화연구센터장은 “2차 세계대전에서 암호해독 컴퓨터와 레이더의 개발이 연합군에게 승리를 가져왔듯이 양자컴퓨팅·센싱 분야에서 고전적 국방 기술을 앞지를 국방 양자 우위성을 확보하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라고 강조했다.


첨부파일
  • hwp 첨부파일 보도자료(240123) 표준연, 미래 국방 양자 원천기술 확보 나선다.hwp (2.3MB / 다운로드:48) 다운로드

QUICK MENU

QUICK MENU 원하시는 서비스를 클릭하세요!

등록된 퀵메뉴가 없습니다.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