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단위이야기

단위이야기

과학기술의 발전에 응답하다 '국제단위계 SI'

  • 작성자관리자
  • 작성일자2023-08-29 14:34
  • 분류카드뉴스
  • 조회수474




1875년 미터협약을 통해

국제 공통 단위제도로 인정받은 미터법.

미터법은 어떻게 오늘날의

국제단위계(SI)로 거듭나게 됐을까요?








시대가 흐르고 기술이 발전하면서

증기기관에는 ‘힘’의 단위,

교통수단에는 ‘속도’ 단위와 같이

기존에 없던 단위가 필요해졌습니다.









이 때문에 학문이나 공업 등

각 분야에서 새로운 단위계들이 생겨났죠.

그중 대표적인 것이 길이는 센티미터(cm), 질량은 그램(g),

시간은 초(s)를 기본단위로 삼는 CGS 단위계입니다.









1890년 경 CGS 단위계의 센티미터(cm)와 그램(g)이

각각 미터(m)와 킬로그램(kg)으로 바뀌며

MKS 단위계로 진화하였고,

1935년에는 전기 기술의 성장에 따라 전류의 단위

암페어(A)가 등장해 MKSA 단위계로 한층 더 발전했습니다.









이후에도 거듭된 기술 혁신으로

1948년에는 온도의 단위 켈빈(K)

광도의 단위인 칸델라(cd) 추가되었죠.









그렇게 1960년, 제11차 국제도량형총회에서

이 여섯 개의 단위를 바탕으로 한 국제 단위체계를

국제단위계(SI)라고 부르기로 했고









마지막으로 1971년,

물질량의 단위 몰(mol)이 추가되어

현재 우리가 사용하는 7개 단위의

국제단위계(SI)가 확정되었습니다.









미터법에서 점차 성장한 국제단위계 SI,

단위에 둘러싸인 우리의 일상이 국제단위계를 통해

한층 더 밝아질 수 있었습니다.







연구원님 궁금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