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단위이야기

단위이야기

가장 정확한 1 m를 구현한 '미터원기'

  • 작성자관리자
  • 작성일자2023-08-28 14:13
  • 분류카드뉴스
  • 조회수1239




‘잰다’라는뜻의 그리스어 메트론(metron)과

라틴어 메트룸(metrum)에서 유래한 ‘미터’




프랑스 대혁명 때 탄생한 도량형의 명칭은 바로 ‘미터법’이었는데요.

킬로그램, 리터 등 다양한 단위 중에서도길이 단위인 미터가

전체 도량형의 기초 역할을 하도록 정해졌기 때문이었죠.









도량형 개혁을 주도했던 ‘프랑스 과학 아카데미’에서는 1 미터를

‘북극에서 적도까지거리의 1000만 분의 1’로 정의했지만,

실제 그 길이가 얼마인지 정확히 알아내는 일은 쉽지 않았습니다.









프랑스 학자들은 고민 끝에

덩케르크에서부터 바르셀로나까지의 거리를 잰 뒤,

그 길이를 이용해서 실제 북극과

적도의 거리를 정확하게 계산해내기로 합니다.









당시 유명한 천문학자였던 ‘장 밥티스트들랑브르’와

지도 제작자였던 ‘피에르메생’이

‘더 정확한 1 미터’를 찾기 위한 긴 여정에 나서게 되죠.









하지만 프랑스 대혁명의 엄청난 혼란 속에서

거리를 측정하고 기록하는 일은 무척 어려웠고,

결국 6년여의 긴 세월이 지나서야

정확한 1 m를 측정하는 데 성공하게 됩니다.









두 학자의 피나는 노력 덕분에

1799년 탄생한 길이 표준기 '미터원기’,

전 세계에 보급된 미터원기 덕분에

언제, 어디서든 정확한 1 m를 구현할 수 있었습니다.









"미터는 진공에서의 빛의 속력 c를 m s-1 단위로 나타낼 때

그 수치가 정확히 299 792 458이 되도록 정의돼."


이후 길이 표준은 발전과 진화를 거듭한 끝에

1983년 변하지 않는 물리 상수인

'빛의 속력'을 기준으로 재정의되어 사용되고 있습니다.







연구원님 궁금해요